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본맛집 / 도쿄맛집 / 일본여행 / 도쿄여행 / 이노의 도쿄스토리

싱가폴의 스테이크 맛집인 tcc Steak&Seafood 도쿄 긴자점에 다녀왔다.


울프강 스테이크 하우스를 하와이에서도 먹고 도쿄 록본기에서도 먹었다.

이런 스테이크에 입맛이 들다보니 또 다른 스테이크 집을 알아보다가,

싱가폴의 유명한 스테이크 맛집인 tcc Steak&Seafood가 2015년 2월 16일에 오픈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바로 예약하고 2월 21일 디너로 이용해봤다.



긴자라고 하면 유명한 건물!!

이 건물앞에서 대각선으로 반대편을 보면 아래의 건물이 보인다.




위치는 긴자역 출구에서 도보 2~3분 이라는 정말 좋은 위치에 있다.

3층은 tcc Cafe 이고,

4층은 tcc Steak&Seafood로 되어있다.

오후 7시에 예약을 해서 갔는데,

가게가 거의 텅텅 비어있었다.

나를 포함해서 6테이블만 손님이 있었다.

그렇게 인기가 없나 싶었다.


울프강 스테이크 하우스 도쿄 록본기점의 경우 오픈소식이 알려지자마자 

약 2개월간의 예약이 모두 꽉차버렸다.

지금도 1~2개월의 예약은 거의 꽉 차있는 상태다.

하지만, tcc Steak&Seafood 의 경우에는 생각보다 예약자수가 없었다.

여유롭게 원하는 시간대에 예약이 되었다.



저기 창가에 3테이블과 그 뒷쪽으로 나를 포함해서 3테이블이 끝~

그 뒷쪽으로는 테이블이 다 휑~~하게 비어있었다.




일단, 자리를 안내받고 앉아서 맥주를 주문했다.

와인을 주문할려다가 그냥 맥주로~~~

아사히 슈퍼 드라이 라는 맥주를 주문했는데,

일반 가게라면 500엔 정도 인데 여기는 양도 적으면서 850엔이나 하더라!






메뉴를 가지고 온 점원이 간단하게 설명을 해줬다.

울프강 스테이크 하우스에서는 음료, 샐러드, 스테이크 만 주문하면 배가 부른정도였는데..

이곳에서는 음료, 샐러드, 요리 2개를 시켜야 배가 부르단다.

그래도 울프강 스테이크 하우스보다 가격은 저렴하니 그렇게 주문을 해보기로 했다.

인터넷 뉴스에도 tcc Steak&Seafood 일본 상륙 소식과 티본 스테이크의 사진이 많이 올라와 있어서,

그걸로 주문을 할려고 했더니....

금요일 저녘에 주문량이 많아서 지금은 없단다.

이렇게 인기가 없는 레스토랑에서 설마 금요일에 그렇게나 몰렸을까 싶더라.

그래도 그렇지 오픈하고 일주일도 안지났는데,

티본 스테이크를 메인으로 뉴스를 때려놓고 그만큼의 물량을 확보도 안해놨다니,

조금은 의심 스럽다.

어쩔 수 없이 티본 스테이크와 맛과 부위는 똑같은데 뼈만 없는거라고

5900엔짜리의 스테이크를 추천해줬다.

스테이크를 먹으러 왔던지라 그걸로 주문~~~

그리고 또 다른 요리는 치킨요리로 주문.

샐러드는 치즈 뭐시기 샐러드를 주문했다. 가격은 1400엔 정도.

수다를 떨고 있으니 샐러드가 나왔다.







이게 1400엔이나 하는 샐러드다.

울프강 스테이크 하우스에서 1400엔짜리 샐러드를 시키면 엄청난 양의 샐러드가 나오는데 비해,

여기는 입가심 레벨의 양이 나왔다.

양이 적다보니 먹는것도 순식간이었다.



그리고 기다리고 기다리던 스테이크가 등장.

350g의 스테이크! 미디엄 레어로 부탁했다.

2명이서 갈라 먹었는데...

어느정도는 큼직큼직하게 잘라서 나올줄 알았더니, 그냥 덩어리채로 나오더라.

아... 직접 잘라야 하는 번거로움과 귀찮음....



일단 힘겹게 큼직큼직하게 자르고,

다시 접시로 한덩어리 가지고 와서 먹기 좋게 잘라 먹었다.

맛은 그냥 평범한 정도 였다.



빵은 처음부터 안나오고,

어중간한 시점에 나오더라.

맛있긴했는데....



스테이크 양념은 간장과 야마와사비!

저 하얀색은 야마 와사비다.

녹색 와사비에 비해 몇배나 더 매운 와사비다.

실제로는 그렇게 맵진 않더라.




그리고 치킨 요리.

이건 반마리가 나왔는데,

이것도 그냥 덩어리채로 나와서 

뼈를 발라먹어야 하는 귀찮음!!!


포크와 나이프를 이용해서 발라먹다가,

결국은 그냥 손으로ㅡㅡ;;

어느정도는 먹기 좋게 나와주면 편히 수다떨면서 먹으면 될텐데,

뼈 발라먹느라 시간이 다갔네요.



치킨요리는 별로 였는데..

이 밥은 정말 맛있더군요.

사진으로는 많아보이지만, 실제로는 양이 조금밖에 안나왔어요..



이렇게 한테이블 차려졌지만...

스테이크 자르고... 치킨 살 발라먹고 하다보니...

지쳐서 먹기가 귀찮더라.



스테이크는 미디엄레어였고,

약간 질긴 부분도 있었고...

양념이 전혀 되어있지 않으니 너무 싱거웠다.

테이블에는 소금, 후추도 없었다.



결국은 소금이랑 후추 달라고 해서 뿌려서 먹었다.

양념도 제대로 안되었고,

서비스도 별로고, 맛도 별로고,

너무 별로였다.



치킨 발라먹은 결과 이런 모습..

이런 분위기의 레스토랑에서 이렇게 불편하게 먹은건 처음이었다.

조금은 편하게 깨끗하게 먹을 수 있게 해주면 좋을텐데....

아.. 이 치킨도 맛이 너무 싱거웠다.ㅡㅡ;;

그리고 계산...



저렇게 먹고 11,772엔!

맛과 서비스에 비하면 너무 비싼 가격!!!

차라리 2배의 가격을 더 주고 울프강 스테이크 하우스에서 먹는게 훨씬 나을것 같다.


 

 울프강 스테이크 하우스 관련 포스팅


 -.울프강 스테이크 하우스 도쿄 록본기점


 -.울프강 스테이크 하우스 하와이 와이키키점






Posted by 이노(inn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봉리브르 2015.03.04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 음식은 약간 감질날 때가 있습니다.
    보기도 좋고 맛도 있어보이는데
    기대에 못 미치거나 너무 양이 적어서
    고픈 배를 채우지 못할 때이지요..ㅎㅎ

    긴자라는 지명은 귀에 익은데
    사진으로라도 이렇게 확실하게 본 것은 처음이네요..^^

  2. 핑구야 날자 2015.03.04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미 육즙이 살아있네요~~ 너무 맛나보요요 어제 한국은 삼겹살뎅이라고 해서 많이 들 먹었답니다.

  3. 금정산 2015.03.04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건물이 끝내주는 군요 스테이크는 더욱 맛있을 것 같습니다.

  4. 빌노트 2015.03.04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 또한 먹어보고 싶네요!
    비록 가격은 비쌀지라도... ㅋ

  5. 마니7373 2015.03.04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명한 음식점이 개업한지 얼마되지 않아
    메인요리가 없다는 자체가 많은 의구심이 듭니다~
    이웃님의 평으로 느낄때 크게 성공하기는 어렵겠지만
    장사라는 것은 아무도 모르죠.ㅋㅋ
    좋은 내용 잘 보고 갑니다^^

  6. 공수래공수거 2015.03.04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샐러드 가격이 후덜덜하군요....

  7. 죽풍 2015.03.04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에서 싱가폴 스테이크 맛집을 즐기시는군요.
    잘 보고 갑니다. ^^

  8. 에스델 ♥ 2015.03.04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이 비싸네요...
    음식은 맛과 양, 가격 모두 중요한것 같아요.

  9. 화이트세상 2015.03.04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집이네여.. 침만 삼키고 쓸쓸히 돌아섭니다. ㅠㅠ
    좋은하루되세요^^

  10. Countrylane 2015.03.04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샐러드도 그가격에 너무했지만 스테이크도 기본 양념이 안되어있다니..
    손님이 많이 없는 이유가 있었네요.
    계산해봤는데 시골아줌마한텐 너무 비싸요! ㅋㅋ

  11. 헬로끙이 2015.03.04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은 닭은 손으로 드셨군요 ㅎㅎ
    스테이크 좋아하는데 가격이 부담되서 거의 기념일만 먹는듯해요 ㅠ

  12. 백마탄환자™ 2015.03.04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값이 비싸도 맛있으면 괜찮은데
    비싸면서 맛없는 걸 먹는 건 정말 열받죠. -,. -;

  13. 메트라프 2015.03.04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라먹는거 외에는 다 괜찮은거 같은데요.^^
    분위기도 좋구요.ㅎㅎ

  14. 도느로 2015.03.04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스테이크는 실패를 하신것 같네요. ^^
    근데 정말 가격은 부담이되네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

  15. 릴리밸리 2015.03.04 1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녹차밥인가요?맛있어 보입니다.
    맛과 서비스가 별로라니 아쉬운 곳 이네요.^^

  16. 겨울뵤올 2015.03.04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긴자 거리에서부터 럭셔리함이 뿜어져 나오네요.ㅎㅎ
    음식은.. 가격이 넘 후덜덜~
    양도 넘 작아용~>_<

  17. wooris jm 2015.03.04 2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가격이 비싸군요~
    스테이크에 양념이 재대로 되지않아 맛이 없었겟어요~ ^^
    맛이 있다면야 가격은 생각해 보겠지만 ...
    수고하신 포스팅 잘 보았구요~
    편안한 밤 되세요~

  18. 오감세 2015.03.04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악 가격대비 전체적인 맛이나 서비스가 만족스러운 수준이 아니었군요.
    먹기위해 사는 오감세였으면 그 날 속이 쓰려서 잠을 못 잤을것 같아요. ㅋㅋㅋㅋ
    언제 한 번 제주에 오시면 그릴맛 느끼며 부드러운 육즙 가득한 스테이크 레스토랑 추천해드릴게요.
    (가격도 싸서 더 맛있게 느껴져요. ㅋㅋㅋ)

  19. 영심이~* 2015.03.05 0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400엔 하는 샐러드가.... 너무 초라해요.. ㅜㅜ
    그리고 가격에 비해..전체적으로 너무 심플한 느낌.
    맛이라도 좋으면 그런가보다 하겠는데.. 실망인데요..^^;;;

  20. 2015.03.05 0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