홋카이도 여행 / 북해도 여행 / 삿포로 여행 / 오타루 여행 / 이노의 도쿄 스토리

오타루에서 기념품이 추성훈의 팬티?



과거의 현재가 공존하는 오타루!

홋카이도 여행이라고 하면 오타루 관광을 빼놓을 수가 없습니다.

초밥왕으로도 유명하여, 초밥 거리가 생성되어 있을 정도로 아주 유명합니다.

하지만, 가격이 꽤 비쌉니다. 개인적으로는 오타루에서 초밥을 먹는건 조금 돈이 아깝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리고 한국에도 잘 알려진 일본영화 러브레터(LOVE LETTER)의 촬영지이기도 합니다.

오겡끼데스까~~~~ 와따시와 겡끼데스~

라고 부분이 명장면인 영화이지요.

또, 오타루 운하의 야경이 정말 아름다운 곳이기도 합니다.

오타루 운하 앞쪽으로는 수 많은 점포들이 관광객들을 반기고 있는데요.

그중에 어느 기념품 샵을 들어 갔습니다.



들어갔는데... 팬티를 팔고 있는게 아니겠어요?

팬티에 그림이나 글들이 재미있는게 적혀있는건가?? 하고 궁금증이 생겨서 가까이 가봤습니다.

무슨 팬티를 기념품으로 파나 하고 들여다보니....



응?

뭔가 낯익은 얼굴의 사진이 보입니다.

저..저.. 저 사진의 주인공은....

다름 아닌... 추성훈!!!!!!



추성훈은 일본에서도 버라이어티 방송에서 활약을 하고 있는데요.

일본 버라이어티 쇼에서 오타루에서 촬영을 했는데요.

이곳 기념품 가게에서 이 핑크색의 팬티를 다른 사람들이 갈아입어 보라고 해서..

추성훈이 갈아입고 촬영을 했었거든요.

그걸 내세워서 판매를 하고 있더라고요.

인증샷으로 티비 방영분의 사진을 찍어서 같이 저렇게 걸어놨더라고요.

추성훈은 일본어도 아주 잘하고요. 

일본에서는 이름이 아키야마(秋山)라고 한답니다.

한국에서도 재미있게 많은 활동을 하고 있지만, 

일본에서도 버라이어티 방송에서도 꽤 재미있게 활약을 하고 있답니다.

홋카이도 오타루에서 추성훈의 팬티로 기념품이 팔리고 있는 모습이 재미있어서 포스팅 해봅니다. ^^

  1. 핑구야 날자 2015.03.16 08:08 신고

    재미있네요~~ 한국의 문화와 다르긴 하지만 비슷한 분위기도 있네요

  2. 봉리브르 2015.03.16 08:17 신고

    오타루가 귀익은 지명이다 했더니 러브레터의 촬영지이군요.
    깜빡했습니다.

    그런데 추성훈 팬티까지 팔고 있다니,
    정말 대단하네요..ㅎㅎ
    파는 사람도 그렇고 사는 사람도 그렇구요..
    수요가 있으니 공급이 있다는 말이 맞겠지만요..

  3. 마니7373 2015.03.16 09:40 신고

    한국에서도 지금 추성훈 가족이 오타루 여행 중인것 방송중인데
    추성훈은 오타루의 스타인데요.ㅋㅋ
    일본에서도 예능에서 활약 중인것은 처음 알았는데..
    이제 운동선수라기보다는 점점 예능인이 되고 있네요~

  4. 솜다리™ 2015.03.16 09:43 신고

    일본에서도 인기가 많은가 보내요..^^
    추성훈 팬티.. 눈길이 멈추게 되는걸요..ㅎㅎ

  5. 좀좀이 2015.03.16 09:58 신고

    추성훈 팬티가 기념품으로 팔리고 있다니 너무 재미있어요! 오타루에서 추성훈 팬티가 기념품으로 팔리고 있을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어요 ㅋㅋ

  6. 신선함! 2015.03.16 10:14 신고

    재밌네요 정말 ㅎㅎ 이런 기념품이 있군요~

  7. 空空(공공) 2015.03.16 10:58 신고

    ㅎㅎ 기념품으로 별것을 다 팝니다^^

  8. 멜옹이 2015.03.16 11:06 신고

    추성훈 팬티라니 ㅋㅋㅋ 재미있어요

  9. *저녁노을* 2015.03.16 11:11 신고

    ㅎㅎㅎ재밌군요

  10. 용작가 2015.03.16 11:56 신고

    ㅎㅎㅎ 재미있군요. 사랑이 아빠 팬티! ^^

  11. 별 :D 2015.03.16 14:13 신고

    ㅋㅋ
    베이비 핑크색 팬티라니..
    섣불리 도전하기 힘든 색을..
    잼나네요.ㅋㅋㅋ

  12. 한석규 2015.03.16 14:40 신고

    추성훈 팬티 너무나 재미있는 기념품이네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13. 『방쌤』 2015.03.16 15:05 신고

    ㅎㅎ재밌네요
    괜히 하나 사서 가져오고 싶을 것도 같아요ㅎ

  14. 세상속에서 2015.03.16 15:38 신고

    홋카이도 여행 한번 가보고 싶네요.
    기회가 되면 꼭 가봐야겠어요^^*

  15. 헬로끙이 2015.03.16 15:42 신고

    ㅋㅋㅋㅋㅋ 추성훈팬티 그냥 제목만 보고도 웃음이 나더라구요 ^^

  16. 개인이 2015.03.16 18:48 신고

    추성훈 팬티라고 하니 왠지 느낌이 다르네요 ㅎㅎ 좋은것 같아요 ~

  17. 톡톡 정보 2015.03.16 22:18 신고

    이런 상품도 파는군요 ㅎㅎ
    잘 알아갑니다. 늘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18. 도느로 2015.03.16 22:23 신고

    우리나라에서만 많은 활동을 하는 줄 알았는데...
    일본에서도 인지도가 꽤 있는 것 같구요 ^^
    재미있게 잘 보고갑니다

홋카이도 여행 / 북해도 여행 / 오타루 여행 / 이노의 도쿄 스토리

오타루역 앞에 있는 종의 의미



이곳은 홋카이도의 오타루시에 있는 오타루역입니다.

몇년전 리뉴얼로 인해 아주 깔끔한 역으로 변신을 했답니다.

아.. 그리고 오타루 라는건 바로.....



이거에요.

호롱불~~

그래서 오타루 역에는 저 호롱불로 장식이 되어있답니다.

오타루는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곳이랍니다.

오래된 건물을 그대로 활용하여 가게로 사용되고 있답니다.

가게에서 파는 물건들을 보는것도 재미있지만,

오타루에서는 그 역사를 느낄 수 있는 건물들을 보는것도 또 하나의 재미입니다.

오타루 여행의 출발 지점인 이 오타루역!

오타루 역에서 나오면 이런 종을 볼 수 있습니다.



이 곳에서 기념 사진을 찍는 사진도 많이 있답니다.

이 종을 직접 쳐서 소리를 낼 수도 있답니다.

저는 오타루에 갈때마다 사진을 찍고 있어요.

그냥 오타루에 왔다는 의미에서... ㅎㅎ..



이 종은 오타루역과 아주 깊은 관련이 있는데요.

처음에 왔을때는 그냥 기념 사진만 찍다가 어느 일본 여행객분이 설명하시는 걸 조금 들은 적이 있어요.

그 이후에 조금 관심이 가서 여기저기 둘러봤더니..

이 종에 대해 설명이 되어 있더라고요.



메이지 시대부터 1965년쯤 까지 사용된 종이라고 합니다.

이 종은 전철도착을 알리는 종이었다고 합니다.

상행선이 도착할때에는 2번 울리고,

하행선이 도착할때에는 3번 울렸다고 합니다.

여행은 이 종소리와 함께 시작되었다고 하네요.



종 주위를 둘러보다보니 문화청에서 지정한 등록유형문화재로 등록이 되어있었습니다.

오타루에는 이렇게 등록유형 문화재로 지정된 것들이 아주 많이 있답니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오타루...

작은 마을이지만 볼거리가 가득하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빌노트 2015.03.10 09:06 신고

    우리나라는 급격한 성장으로 이러한 문화재를 너무 많이 읽어버린건 아닌가 아쉬움이 남네요.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3. Hansik's Drink 2015.03.10 09:39 신고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
    좋은 하루를 보내세요~

  4. 空空(공공) 2015.03.10 10:29 신고

    홋카이도는 못 가본곳입니다
    기억하겠습니다^^

  5. 『방쌤』 2015.03.10 10:39 신고

    재밌네요~
    여행의 시작을 알리는 종소리.. 왠지 직접 들어보면 더 정겨울 것 같아요
    나이가 지긋한 분들께는 추억이 될 수도 있구요^^

  6. The 노라 2015.03.10 11:02 신고

    예전에 전철도착을 알리는 종으로 사용이 된 거군요.
    여행이 종소리로 시작한다... 아주 로맨틱한 느낌이예요. ^^*

  7. 서하파 2015.03.10 11:45 신고

    아 정말 저도 가 보고 싶네요 멋진글 잘 보고 갑니다

  8. 멜옹이 2015.03.10 11:49 신고

    오타루역 종이 전철 도착을 알리는 종이었군요
    잘 알고 가네요~

  9. 좀좀이 2015.03.10 12:03 신고

    메이지 시대부터 사용되었던 종이로군요. 일본인들에게는 여러 가지를 떠올리게 만드는 종이겠는데요? ㅎㅎ

  10. Countrylane 2015.03.10 12:35 신고

    종 사진만 봐도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게 보이네요.
    전철은 마지막으로 타본게 한국에서였는데 일본에 가게되면 꼭 전철타고 여행을 가고싶어요 ^^

  11. 핑구야 날자 2015.03.10 12:37 신고

    종의 울리는 횟수로 상하행선의 도착을 알렸군요.. 잘 보고 갑니다.

  12. 레드불로거 2015.03.10 14:18 신고

    메이지시대때부터 있었으면 굉장히 오래된 종이네요~!^^
    저도 오타루역에 가면 기념으로 사진찍어놔야겠는걸요^^

  13. 백마탄환자™ 2015.03.10 15:35 신고

    저런 모양의 종을 보니 예~전에 학교 문 앞에 달려있던 종이 생각나네요.
    타임머신을 타지 않아도 과거를 구경할 수 있는 곳은 참 매력이 있는 듯

  14. 헬로끙이 2015.03.10 15:40 신고

    호롱불은 뭔가 분위기 있어 보이네요 ^^
    많은 분들이 다녀갔다는 의미로 종을 많이 찍으시는군요 ~
    덕분에 구경 잘하고갑니다

  15. 세상속에서 2015.03.10 16:32 신고

    일본여행 가면 오타루는 꼭 가봐야 겠네요.^^*

  16. 영심이~* 2015.03.10 17:04 신고

    제가 아마도 겨울 쯤 일본을 가게 될 것 같은데..
    그동안 이노님 블로그를 들락거리며 공부도 하고..
    같이간 일행들에게 아는 척 좀 해야겠어요...ㅎㅎㅎ

  17. 도느로 2015.03.10 17:20 신고

    역사가 담긴 종인만큼 지역인들에게는 소중한 유산일것 같네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되시길 바랍니다. ^^

  18. 릴리밸리 2015.03.10 18:10 신고

    오래된 종이네요.
    종을 한번 쳐보고 싶어 집니다.^^

  19. 개인이 2015.03.10 22:07 신고

    그런 의미가 있었네요. 호롱불을 보니 해리포터에 나오는 기차역이 왜 생각날까요;;ㅎ

  20. 죽풍 2015.03.11 07:43 신고

    전철 도착을 알리는 종이 지금까지 사용돼 오고 있군요.
    의미 있는 내용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

  21. 首尔姐姐 2015.03.13 00:20 신고

    이런게 살아있는 문화재의 재미인데.. 우리나라도 그런 장소가 점점 더 많이 보존되었음 좋겠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