홋카이도 여행 / 북해도 여행 / 오타루 여행 / 이노의 도쿄 스토리

오타루역 앞에 있는 종의 의미



이곳은 홋카이도의 오타루시에 있는 오타루역입니다.

몇년전 리뉴얼로 인해 아주 깔끔한 역으로 변신을 했답니다.

아.. 그리고 오타루 라는건 바로.....



이거에요.

호롱불~~

그래서 오타루 역에는 저 호롱불로 장식이 되어있답니다.

오타루는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곳이랍니다.

오래된 건물을 그대로 활용하여 가게로 사용되고 있답니다.

가게에서 파는 물건들을 보는것도 재미있지만,

오타루에서는 그 역사를 느낄 수 있는 건물들을 보는것도 또 하나의 재미입니다.

오타루 여행의 출발 지점인 이 오타루역!

오타루 역에서 나오면 이런 종을 볼 수 있습니다.



이 곳에서 기념 사진을 찍는 사진도 많이 있답니다.

이 종을 직접 쳐서 소리를 낼 수도 있답니다.

저는 오타루에 갈때마다 사진을 찍고 있어요.

그냥 오타루에 왔다는 의미에서... ㅎㅎ..



이 종은 오타루역과 아주 깊은 관련이 있는데요.

처음에 왔을때는 그냥 기념 사진만 찍다가 어느 일본 여행객분이 설명하시는 걸 조금 들은 적이 있어요.

그 이후에 조금 관심이 가서 여기저기 둘러봤더니..

이 종에 대해 설명이 되어 있더라고요.



메이지 시대부터 1965년쯤 까지 사용된 종이라고 합니다.

이 종은 전철도착을 알리는 종이었다고 합니다.

상행선이 도착할때에는 2번 울리고,

하행선이 도착할때에는 3번 울렸다고 합니다.

여행은 이 종소리와 함께 시작되었다고 하네요.



종 주위를 둘러보다보니 문화청에서 지정한 등록유형문화재로 등록이 되어있었습니다.

오타루에는 이렇게 등록유형 문화재로 지정된 것들이 아주 많이 있답니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오타루...

작은 마을이지만 볼거리가 가득하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빌노트 2015.03.10 09:06 신고

    우리나라는 급격한 성장으로 이러한 문화재를 너무 많이 읽어버린건 아닌가 아쉬움이 남네요.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3. Hansik's Drink 2015.03.10 09:39 신고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
    좋은 하루를 보내세요~

  4. 空空(공공) 2015.03.10 10:29 신고

    홋카이도는 못 가본곳입니다
    기억하겠습니다^^

  5. 『방쌤』 2015.03.10 10:39 신고

    재밌네요~
    여행의 시작을 알리는 종소리.. 왠지 직접 들어보면 더 정겨울 것 같아요
    나이가 지긋한 분들께는 추억이 될 수도 있구요^^

  6. The 노라 2015.03.10 11:02 신고

    예전에 전철도착을 알리는 종으로 사용이 된 거군요.
    여행이 종소리로 시작한다... 아주 로맨틱한 느낌이예요. ^^*

  7. 서하파 2015.03.10 11:45 신고

    아 정말 저도 가 보고 싶네요 멋진글 잘 보고 갑니다

  8. 멜옹이 2015.03.10 11:49 신고

    오타루역 종이 전철 도착을 알리는 종이었군요
    잘 알고 가네요~

  9. 좀좀이 2015.03.10 12:03 신고

    메이지 시대부터 사용되었던 종이로군요. 일본인들에게는 여러 가지를 떠올리게 만드는 종이겠는데요? ㅎㅎ

  10. Countrylane 2015.03.10 12:35 신고

    종 사진만 봐도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게 보이네요.
    전철은 마지막으로 타본게 한국에서였는데 일본에 가게되면 꼭 전철타고 여행을 가고싶어요 ^^

  11. 핑구야 날자 2015.03.10 12:37 신고

    종의 울리는 횟수로 상하행선의 도착을 알렸군요.. 잘 보고 갑니다.

  12. 레드불로거 2015.03.10 14:18 신고

    메이지시대때부터 있었으면 굉장히 오래된 종이네요~!^^
    저도 오타루역에 가면 기념으로 사진찍어놔야겠는걸요^^

  13. 백마탄환자™ 2015.03.10 15:35 신고

    저런 모양의 종을 보니 예~전에 학교 문 앞에 달려있던 종이 생각나네요.
    타임머신을 타지 않아도 과거를 구경할 수 있는 곳은 참 매력이 있는 듯

  14. 헬로끙이 2015.03.10 15:40 신고

    호롱불은 뭔가 분위기 있어 보이네요 ^^
    많은 분들이 다녀갔다는 의미로 종을 많이 찍으시는군요 ~
    덕분에 구경 잘하고갑니다

  15. 세상속에서 2015.03.10 16:32 신고

    일본여행 가면 오타루는 꼭 가봐야 겠네요.^^*

  16. 영심이~* 2015.03.10 17:04 신고

    제가 아마도 겨울 쯤 일본을 가게 될 것 같은데..
    그동안 이노님 블로그를 들락거리며 공부도 하고..
    같이간 일행들에게 아는 척 좀 해야겠어요...ㅎㅎㅎ

  17. 도느로 2015.03.10 17:20 신고

    역사가 담긴 종인만큼 지역인들에게는 소중한 유산일것 같네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되시길 바랍니다. ^^

  18. 릴리밸리 2015.03.10 18:10 신고

    오래된 종이네요.
    종을 한번 쳐보고 싶어 집니다.^^

  19. 개인이 2015.03.10 22:07 신고

    그런 의미가 있었네요. 호롱불을 보니 해리포터에 나오는 기차역이 왜 생각날까요;;ㅎ

  20. 죽풍 2015.03.11 07:43 신고

    전철 도착을 알리는 종이 지금까지 사용돼 오고 있군요.
    의미 있는 내용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

  21. 首尔姐姐 2015.03.13 00:20 신고

    이런게 살아있는 문화재의 재미인데.. 우리나라도 그런 장소가 점점 더 많이 보존되었음 좋겠어요

홋카이도 / 북해도 / 오타루 / 홋카이도 여행 / 오타루 여행 / 삿포로 여행

초콜렛과 치즈케익으로 유명한 Cafe LeTAO - 카페 루타오



방문일 : 2012년 8월 10일

 

홋카이도의 대표적인 치크케잌을 판매하고 있는 루타오(LeTAO)의 본점이 오타루라는 지역에 있다.

 

일단, 오타루에 대해 간단히 적어보겠다.

 

오타루는 삿포로(삿뽀로)에서 전철로 1시간정도 소요된다.

 

한국에도 잘 알려진 대표적인 일본영화 중 하나인.. Love Letter (러브레터)!!

 

영화 Love Letter (러브레터)의 촬영지이기도 한 오타루!!

 

유리공예가 발달 되어있고, 미스터 초밥왕의 고향으로 잘 알려져 있고...

 

물론 스시도 유명하다.

 

그리고 예전엔 오타루 운하로 인해 물류산업이 발달되어

 

그로 인해 금융산업도 발달되어 당시의 수 많은 은행건물들이 그대로 남아있다.

 

지금은 그 은행들은 영업을 하지 않고 기념품샵이라든지 우체국, 상점 등등으로 바뀌어져 있지만 

 

그 외에도 여전히 오래된 건물이 잘 보존되어 있어 한층 멋진 멋을 자랑하는 곳이기도 하다.

 

한국도 오타루처럼 전통있는 건물들을 잘 보존하면 좋을텐데...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카페 루타오(Cafe LeTAO)!!

 

홋카이도(북해도)의 치즈케잌이라고 하면.. 바로 루타오(LeTAO)다.

 

루타오(LeTAO)는 프랑스어로 [오타루의 친애하는 탑(Le Tour Amitie Otaru)]의 앞글자를 따서 LeTAO 가 된거라고 한다.

 

일본어로 루타오 라고 읽는데.. 거꾸로 읽으면 오타루가 된다.

 

이건 우연의 일치라고 한다..




위의 사진의 건물이 LeTAO(루타오)의 본관 건물이다.

 

LeTAO(루타오)의 본관 건물 주위로 또 다른 LeTAO(루타오) 건물들이 많이 있다.

 

각 건물마다 파는 상품들이 조금씩 틀리다.

 

직접 가보면.. 여기저기 LeTAO(루타오)의 건물들이 보일거다..



LeTAO(루타오)의 본관은 1층은 루타오샵..

 

루타오의 상품들을 구매할 수 있다.

 

2층은 카페다..

 

루타오의 케잌과 음료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일단, 건물 안으로 들어가보면...





초콜렛, 치즈케잌, 과자류 등등 많은 종류들을 판매하는 걸 볼 수 있다.

 

그리고 2층으로 올라가면.... 

 

카페가 있다.....

 

이름하여 Cafe LeTAO(카페 루타오)!!



사람들이 많아서 조금 기다려야 했다.

 

순서가 되면 점원이 자리를 안내해주니...

 

자리를 안내해줄때까지 입구에서 기다린다...



자리를 안내받고.. 메뉴를 보니.... 음...

 

케잌 한조각에 840엔...

 

대충 원화로 계산해서 8400원이라는 소리인데.. ㅡㅡ;;

 

꽤 비싼편!!!

 

저기 2번째 줄에 No.1 이라고 적힌 케잌이 가장 유명한데..

 

그냥 원래 저 치즈케잌 한개를 통째로 사면 1500엔 정도인데...

 

겨우 한조각에 840엔이면 엄청나게 비싼거다... ㅡㅡ;;

 

그래도.. 여행이고 하니... 앉았다..

 

가끔 도쿄에서 홋카이도 물산전할때 항상 LeTAO가 입점하기 때문에..

 

가끔 저 No.1 이라는 치즈케잌 한개를 사서 먹기 때문에...

 

여기선 다른 케잌을 주문했다..

 

그리고 나올때까지 조금 기다리는 동안에 카페 내부 사진 한장~~



사진 찍으며 조금 기다리고 있으니...

 

케잌이랑 커피가 나왔다...





음.. 맛은.....

 

No.1 이라는 케잌보다 별로였다.

 

그리고 조금 앉아서 쉬다가..... 

 

계산서 들고.. 다시 입구 앞으로 와서 계산하고... 



오타루의 다른 곳을 또 둘러보러..... ^^

 

오타루는 생각보다 볼만한게 많다...

 

그래서 많이 걷게 되다보니.... 조금 쉬는 휴식처로는 괜찮지 않을까 싶다.

 

이곳에서 주문한다면.. 꼭 No.1 케잌을 주문하도록!!!

 

No.1케잌은 정말 맛있음~~~~~ ^^

 

그런데 루타오(LeTAO)를 네이버에서 검색해봤더니...

 

다들 르타오(LeTAO) 라고 하던데... 한국 여행가이드 책자에는 르타오로 되어있나보다.. ㅡㅡ;



  1. 소스킹 2014.06.25 16:07 신고

    가을 홋카이도 항공권을 예약만 해두다가 금전적인 이유로 미결제 처리했는데..
    다시 가서 질러야겠네요. 아.... 부들부들해뵈는게 보기만해도 미치게 맛있을거같아요 -_ㅠ

    • 이노(inno) 2014.06.25 20:56 신고

      오타루는 강력 추천합니다.
      가시면 카메이도 라는 곳에 어묵이 장난 아니게 맛있습니다.

  2. 별 :D 2014.06.25 17:43 신고

    넘버원 케이크 말고는 별로인가봐요..^^;
    하지만 비쥬얼은 정말 갑이네요.^_^/

    • 이노(inno) 2014.06.25 20:57 신고

      다른 케잌은 안먹어봤는데, 넘버원 의 케잌은 정말 루타오를 대표하는 케잌이라 많이 사먹었거든요.
      입안에서 사르르 녹는게 정말 맛있답니다.

  3. 첼시 2014.06.25 18:44 신고

    오타루와 루타오라 신기한 우연이네요!
    치즈케이크 겉이 보송보송하고 상자도 나무로 되어있는게 꼭 치즈 덩어리 같네요 ㅎㅎ

    • 이노(inno) 2014.06.25 20:59 신고

      처음엔 저런거 생각해서 저렇게 이름을 지은줄 알았더니..
      조사해보니 그게 아니더라고요.
      우연의 일치치고는 참 희안하죠?
      네. 그 케잌은 꼭 드셔보세요.
      후회 안하실꺼에요.

  4. 영도나그네 2014.06.25 21:07 신고

    몇년전 가본 홋카이도의 명소 오타루 운하와 오르골 판매점을 들려본 기억이 나게 하는 군요..
    루타오가 오타루 라니 정말 우연치고는 너무 우연이군요..
    진작 오타루에 치즈 케익이 유명한거 알았다면 그때 한번 들려봐야 하는 건데..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