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Sound Warrior 「SW Desktop-Audio」

초소형 구성으로 최신 USB DAC/진공관 어느쪽이나 즐긴다.


나가노의 성벽아래 공업이, Sound Warrior 브랜드의 신제품으로 해서 2월 하순부터 차례차례 발매하는 것이, 소형 구성 「SW Desktop-Audio」시리즈다.한 손으로 가질 수 있는 컴팩트함이 특징으로, USB DAC 「SWD-DA10」(70,350엔), CD트랜스폴트 「SWD-CT10」(57,750엔), 진공관 버퍼 첨부의 D급 파워업 「SWD-TA10」(51,450엔)의 3기종이 라인 업 되고 있다.

 노트 PC나 소형 스피커, 헤드폰등과 조합해 데스크탑으로 이용하는 일을 상정.PC오디오 시대에 매치한 새로운 스타일의 구성이라고 말할 수 있어 Olasonic의 「NANOCOMPO」의 라이벌이 될 것 같은 제품이다.사이즈는 NANOCOMPO가 149×149×33 mm(폭×깊이×높이), 「SW Desktop-Audio」가 146×165×40 mm(폭×깊이×높이)로 그다지 큰 차이는 없다.

 단기간이지만, 3기종을 시청했으므로 인상을 전해 싶다.

한 손으로 가질 수 있는 컴팩트 사이즈

 알루미늄제의 케이스는, 접하면 힌야리 차갑고, 고급감이 있다.DAC과 앰프의 볼륨 손잡이도 촉감의 좋은 파트가 사용되고 있다.전체적으로, 나사가 안보이는 심플한 외관의 NANOCOMPO와 비교하면, SW Desktop-Audio가“풍류를 모름으로 메카 같다”인상이다.저면의 인슈레이타는 방진고무같고, 싸구려 같다.덧붙여 본체는 3 모델 모두 횡치 나무 할 수 있다.

본체는 세로치간가능
위로부터 CD트랜스폴트 「SWD-CT10」, USB DAC 「SWD-DA10」, 진공관 버퍼 첨부의 D급 파워업 「SWD-TA10」
케이스 사이즈는 146×165×40 mm(폭×깊이×높이)
질감이 높은 볼륨 손잡이
인슈레이타는 방진고무
프런트 패널은 제외할 수 있어 전면 플레이트의 디자인이나 방향을 바꿀 수 있다

 프런트 패널의 네 귀퉁이에 나사가 배치되어 있는 것은, 패널을 제외하고, 세로 두어 용, 옆 두어 용무의 패널을 넣어 돌아가기 위해.부속의 육각 렌치로 벗을 수가 있어 유저가 자작한 패널을 넣는 일도 가능하다.

 USB DAC 「SWD-DA10」는, USB, 같은 축, 광디지털 입력을 탑재.USB DAC 동작시는 PCM의 32 bit/192 kHz, DSD의 2.8/5. 6 MHz까지 서포트.USB DAC으로서 스펙적으로는 더할 나위 없다.RCA의 아날로그 입력도 1 계통 갖추고 있다.

 아날로그 출력은 RCA와 스테레오 미니의 헤드폰 출력을 각 1 계통 탑재.헤드폰 출력에는 고음질의 유효증폭기를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USB DAC 「SWD-DA10」

 조합하는 CD트랜스폴트 「SWD-CT10」는, 같은 축, 광디지털 출력을 각 1 계통 탑재.업 샘플링 기능을 갖추어 16 bit/44. 1 kHz의 데이터를, 192 kHz로 변환해 출력하는 일도 할 수 있다.슬롯 인도 라이브이므로 세로치간 가능하다

 DAC과 CD트랜스폴트에 공통되는 특징은, 이 가격・사이즈의 제품이면서, external clock 입력을 갖추어 별도 준비한 클락 제너레이터-와 제휴할 수 있는 일이다.

우단이 CD트랜스폴트 「SWD-CT10」.슬롯 인도 라이브이기 위해, 세로치간 가능하다
CD트랜스폴트의 배면.클락 입력도 갖추고 있다

 「SWD-TA10」는, 프리단에 진공관 「12 A7」를 1개, 파워단에 D급 앰프를 채용한 파워업이다.D급 파워업의 출력은 12 W×2 ch(4Ω).입력은 RCA의 아날로그를 1 계통 준비한다.

 스테레오 미니의 헤드폰 출력도 갖추어 헤드폰 앰프로서 사용하는 일도 할 수 있다.헤드폰 출력도, 진공관 통과 후의 D급 앰프 출력을 사용하고 있다.파워드스피카 전용으로 진공관만을 통과한 스테레오 미니의 출력도 1 계통 준비해 있다.

파워업의 「SWD-TA10」
방을 조금 어둡게 해 보았다.진공관의 빛이 희미하게 보이고, 기분을 높여 준다

 진공관은 기타 앰프 등에 사용되는 12 AU7의 미니츄어관.이용중은 희미하게오렌지색에 빛나는 모습이, 프런트 패널의 창으로부터 확인할 수 있다.데스크탑에 설치해, 빈번히 시야에 들어가는 앰프이므로, 진공관의 비주얼적인 아름다움이 날마다 맛볼 수 있는 것은, 디자인적으로도 큰 매력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소리를 들어 본다

Sound Warrior의 모니터 헤드폰 「SW-HP10」라고 접속했는데

 우선, PC와 접속.USB DAC 「SWD-DA10」의 소리를, 헤드폰으로 들어 본다.헤드폰은 Sound Warrior의 모니터 헤드폰 「SW-HP10」나, 동모델을 베이스로, e☆이어 폰, 마리모레코즈, 성벽아래 공업의 3사가 코라보 한 「SW-HP11」를 사용하고 있다.재생 소프트는 foobar2000다.

 24 bit/192 kHz의 「이글스/호텔 캘리포니아」를 재생하면, 모두의 기타로부터, 개개의 소리의 윤곽이 피식과 클리어로 정밀.음장의 확대도 매우 광대하다.소리의 채색은 적고, 기타나 베이스의 현이 떨리는 모습도 잘 들어 잡힌다.

 베이스의 저음은 「그」라고 볼륨 가득 재생하는 한편, 너무 부풀어 오르지 않고 , 타이트로 야무짐이 좋다.각사 AV기기의 OEM등도 다루는 성벽아래 공업이지만, 사운드면의 특징으로서는 모니터 좋아하는, 솔리드로 성실하고 정직한 소리라고 하는 인상이다.전술과 같이 음장은 넓지만, 기타나 보컬의 음 상은 귀에 가까워, 선도의 좋은 소리가 다이렉트에 들어 잡힌다.모니터 라이크라고 느끼는 것은 그 때문으로, bit rate의 낮은 MP3등을 들으면, 안된 부분이 매우 잘 안다.

 모니터 헤드폰으로 듣고 있다는 것도 있지만, 당분간 듣고 있으면 개인적인 기호로서 고역에 좀 더 염이나, 저역에 볼륨을 갖고 싶다고 느끼는 면도 있다.하지만, 이“노출”느낌의 사운드를 좋아한다고 하는 사람도 많을 것이다.하이레조의 풍부한 정보량을 실감하기 쉬운 DAC겸헤드폰 앰프라고 말할 수 있다.

 다음에, 「SWD-DA10」와「SWD-TA10」를 접속.SWD-DA10의 진공관을 통한 소리를 헤드폰으로 들어 보면, 이것이 실로 재미있다.솔리드로 샤프한 DA10의 소리가, TA10의 진공관을 통하면, 음란하고, 순하게 된다.

 사카모토 신능 「Be mine!」(세계 정복~모략의 즈비즈다~OP)로 들어 비교하면, DA10에서는 모두의 숨을 들이 마시는 소리, 기타, 좌측에서 들리는 드럼의 스틱이 마른 소리가 다이렉트에 느껴져 심한이라고 느끼는 부분도 있다.그러나, TA10로부터 들으면, 그러한 귤나무 천성 희미해지고, 고역으로 해나 우산이 나온다.

 나쁘게 말하면 소리가 네로우에, 둥글어졌다고 하는 일일 것이다가, 음장의 넓이나 레인지의 면에서, 좁아졌다고 하는 인상은 전혀 없기 때문에, 소리의 질감만이 변화한 것처럼 느낀다.확실히 정보의 선도라고 하는 면에서는, DAC으로부터 다이렉트에 듣는 것이 유리하지만, TA10를 통해 듣는다고 정보량이 많으면서, 아날로그 같은 마음이 놓이는 사운드에 정리하고 있어 이것은 이것대로 매력적.PCM 데이터인데, DSD 같게 들리는 악곡도 있어 재미있다.

 당분간 들은 다음에, 헤드폰을 DAC에 직접 접속하면, 얇은 베일을 벗긴 것처럼 음 상이 쿠키리 묘사되어 입체감이 증가.난방이 효과가 있던 실내 홀같았던 음장이, 겨울의 옥외 스테이지에 바뀐 것처럼, 음장에 킨과 차가워진 공기가 퍼진다.DAC 직접에서는, TA10를 통했을 때부터, 음장의 깊이가 깊고, 소리의 여운이 퍼지는 모습이, 소리가 사라지는 순간까지 잘 보인다.

 여기까지 맛이 다른 소리가, 접속하는 단자를 바꾸는 것만으로 즐길 수 있다는 것은 재미있다.평일의 밤은 진공관으로 기다리거나 휴일은 DAC 직접 접속으로 하이레조의 정보량을 다이렉트에 즐기다는 리치한 사용구분도 할 수 있을 것 같다.여담이지만, YouTube로 동영상을 보는, 압축율의 높은 음악 데이터를 재생할 때는, TA10의 진공관을 통하는 것이, 아라가 눈에 띄지 않고 즐길 수 있었다.

 소형 북 쉘프 스피커(Blueroom Loudspeakers mini pod)도 접속했지만, TA10를 헤드폰으로 시청했을 때와 같게, 정보량이 많음과 중고역의 정리의 좋은 점이 양립 되어 있어, 섬세하지만, 볼륨을 올려도 귤나무구 없고, 드라마틱하게 듣게 했으면 좋은 곳은, 그 기대에 응해 준다.15 W×2(4Ω)의 출력은, 데스크탑의 PC주위에서 사용하려면 너무 충분한 음량을 낼 수 있다.영화나 게임등을 볼륨 인상눈에, 다이나믹하게 즐기고 싶다고 하는 요구에도 대응할 수 있을 것이다.

원문 : http://av.watch.impress.co.jp/docs/review/review/20140227_637193.html



Posted by 이노(inn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