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일상 / 일본 생활

일본의 도시락 가격이 10만원?

신주쿠에 있는 오다큐 백화점에 갔습니다.

신주쿠에서 이리저리 돌아다니다가 집에 가기전에 먹을거 사서 갈려고 식품코너에 갔는데...

우연히 지나가다가 정말 호화스러운 도시락을 발견했습니다.

가격이..... 엥??? 1000엔???  한국돈으로 만원???



가격이 1000엔이라고???

우와... 싼데.....

다시 돌아가서 자세히 볼까???



음... 1000엔 이라고 적혀있는건....

백화점 문닫을 시간이되면 타임세일을 하는데요.

1000엔 할인 이라고 되어있고..

실제 가격은 10,800엔!

즉, 약 10만원!

완전 대박 비싸죠?

이건 오세치라고 해서 사진 정리하다가 발견해서 포스팅 해봅니다.

원래는 1월 1일인 새해에 먹는 음식이에요.

한국은 떡국을 먹지만, 일본은 오세치를 먹는답니다.

물론 백화점 뿐만이 아닌, 일반 마트에서도 팔고 있어요. 하지만 가격이 조금 비싼편이에요.




3456엔인 즉, 약 35000원!

그리고 아래의 도시락은...



4320엔!

정말 비싸죠?

만원이면 떡을 칠것 같은 도시락인거 같은데 말이죠.

새해에 오세치라는 걸 먹는 문화가 조금 이해가 안가는 부분도 있지요?



개인적으로는 한국의 떡국 먹는 문화가 좋아요.

저렇게 비싼 도시락이 판다고 하여도 불티나게 팔려나가는거 보면 정말 대단하죠?

우리나라는 이런 문화가 없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가족들 다 모여서 따뜻한 떡국 한그릇에 정을 느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