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일상 / 일본 생활

산토리 호로요이(ほろよい) 초여름 한정판 일본 술

한국에서 대인기를 얻고 있는 일본 술인 호로요이(ほろよい)의 초여름 한정판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얼마전에도 호로요이에 대해 포스팅을 한적이 있는데요.

다들 왜 이렇게 호로요이가 맛있다고 하나 싶어서 참 으아해했거든요.



티비에서 호로요이CF는 정말 자주 봤거든요.

그래도 술을 별로 안좋아하는지라 별로 관심이 없었는데,

한번 마셔보니 인기가 왜 많은지 알것 같더라고요.

호로요이(ほろよい)의 뜻(의미)는 살짝 취한다 라는 의미인데요.




알코올 도수가 3도인 음료수 같은 술이랍니다.

그래서 한캔을 다 마시더라도 취하는 정도는 아니에요.

그냥 음료수 마시는 느낌이에요.

종류도 참 많아요.

그만큼 선택지가 많다보니 더 인기가 있는거 같아요.




이번에 소개할 호로요이는 초여름 한정판입니다.

이 시기에만 판매하는 호로요이 랍니다.




초여름 한정판이라고 적혀있어요.

한정판이라고 하면 또 안사고는 못베깁니다.

얼른 하나 구입해서 왔습니다.



알코울 도수는 3%.

한캔을 다 마셔도 취하지 않는 수준입니다.

취하더라도 호로요이의 의미대로 살짝 취하는 정도입니다.

예전에는 하얀색 캔의 호로요이였는데요.

밀키스? 암바사? 같은 맛이었는데,

이번에는 파란색 캔으로 라무네 맛이에요.

라무네?? 그냥 간단히 사이다라고 생각하시면 될것 같아요.



저는 술은 잘 안마시지만,

가끔 맥주 한캔, 일본술(니혼슈(日本酒)), 와인은 정말 가끔~~ 마십니다.

그래서 집에서 술을 마실때에는 이렇게 와인 글라스에다가 마십니다.

실은 물 마실때에도 와인 글라스에요.. ㅎㅎ..

잔에 따라보면 탄산이 들어있어서 잔 표면에 기포가 생기는데요.

사진을 잘못 찍어서 기포가 많이 없어보이네요.



맛은 위에서 설명해드렸듯이 사이다에 술이 살짝 들어있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리고 안주거리는 훈제 닭가슴살을 사와서 이렇게 먹었어요.

저건 후추가 안 뿌려져있는건데요. 

후추가 뿌려져있는 훈제 닭가슴살이 있는데, 정말 맛있더라고요.

매번 사다가 야채샐러드에 닭가슴살 찢어서 넣고 드레싱 뿌려서 먹으면 정말 맛있더라고요.

맥주 한잔하면서 먹어도 맛있고요.

갑자기 안주 이야기로 새버렸네요.

한국인들에게 대인기인 일본 술 호로요이!

편의점에서도 판매하고 있으니, 여행오실때 한번 드셔보세요.

그 맛에 반하실꺼에요.